Ξ 죽전남포교회는 흐르는 물이고 싶습니다 Ξ
 
  HOME > 나눔 > 교회소식
 

 로그인  회원가입

단풍숲
옥정희  2010-11-06 04:55:36, 조회 : 1,461, 추천 : 109

아름다운 것들을, 사랑했던 것들은 세월이 지나면서 언젠가 우리 곁을 떠나간다.
가을의 단풍, 아쉬움을 남기고, 지금 사라지고 있다.
그러나 단풍은 그냥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에게 시를 남기고, 겸손을 남기고,감사를 남기고 간다.


                      단풍숲

                주님의 섭리에 순종하여
      눈부시게 반짝이는 가을 나무처럼.
        한여름 무성하게 푸르르던 나무들
         겸손하고 낮아져서 잎을 떨구고
          주님께서 명하신 자리에 서서
           순종의 빚깔을 가다듬는
            시월의 빛나는 단풍숲        


               가을에는 겸손하게 하소서
      나무도 순종하면 저리 아름다운 것을.
                     우리도 그들처럼
           주님 사랑 안에서 새싹을 내고
             싱싱한 푸른 잎 길지 않아
           겸손의 빛깔로 옷 입게 하소서
           그마저 다 떨구고 다 내려놓고
            가난한 모습으로 헐벗기 까지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아무렴 말이 없는 묵묵한 나무처럼
            우리도 당신의 자연입니다.
              오직 그분 한분 바라보며
              은혜의 빛깔로 물드는 숲
    그분의 뜻이 시월, 가을숲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우리들 마음 숲에도 이루어지길
  
                 가을에는 감사하게 하소서
                  고집도 없이 욕심도 없이
                         햇볕에 감사하고
                      늦은 비에 감사하며
       오직 두 팔 벌려 주신 것에 감사하며
               주님이 심어놓은 그자리에서
                     때를 따라 열매 맺는
                          주님의 나무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